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하루 2시간만 일한다고?

불과 20년 전만 하더라도, 공장에서 반복된 작업을 하는 노동자들이 대부분이었다. 스마트폰이 당연해진 2018년. 지금은 매일 전달되는 수많은 정보들 속에 의미 있는 정보들을 정제하고 창의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한 '지식근로자(Knowledge Worker)' 의 시대다.  

 근무시간 8시간, 협업에 6시간을 할애하다.
지식근로자의 하루 8시간 중 70%를 협업에 사용한다.

Mckinsey와 한국생산성본부의 ! 보고서를 종합하면, 지식근로자는 주 업무에 하루 2.4시간 밖에 사용하지 못한다. 나머지 시간은 메일 및 메신저 답장에 2.2시간, 회의 및 보고에 2.1시간, 지난 자료나 정보를 검색하는데 1.3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이는 하루 8시간 중, 70%에 해당하는 시간을 협업 커뮤니케이션 및 정보검색에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더 높은 퀄리티를 원하는 시장의 요구가 강해지면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협업을 통해 하나의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프로젝트성 업무가 지식근로자들의 보편적인 형태가 되었다. 지식근로자가 70%의 시간을 협업 커뮤니케이션과 정보검색에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예고없이 들이닥치는 동료와의 커뮤니케이션 시간.

다만, 이 과정 속에 참여이유를 알 수 없는 회의가 늘어가고, 이미 전달한 자료를 다시 달라고 한다던지, 틈틈이 진행상황을 물어보는 동료들이 늘어가면서 너무 많은 시간이 낭비되곤 한다. 그럼 남은 2.4시간은 나의 온전한 시간으로 쓸 수 있을까? 그 마저도 주로 메신저로 대화하게 되면서 끊임없이 울러대는 알림과 메시지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은 주어지지 않는다. 집중할 시간이 길어져야 높은 퀄리티의 결과물을 낳는 '지식근로자'임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우리는 방해받지 않는 긴 시간이 필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엑셀 설계자 : 조엘 스폴스키(Joel Spolsky)

누구나 방해받지 않는 긴 시간이 필요함을 느끼고 있다. 그렇다면 집중하기 위해 어느 정도의 시간이 필요할까? 마이크로소프트 엑셀(Microsoft Excel)의 설계자 조엘 스폴스키(Joel Spolsky)는 집중의 영역(Zone)에 들어가기 위해 최소 15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집중에 들어가는 과정은 수면에 들어가는 과정과 비슷하다. 수면은 5단계로 나뉘며 1~2단계(약 10분)의 '얕은 ! 수면'을 지나서야 3~4단계(약 45분)의 '깊은수면'이! 진행된다. 위 1시간의 비렘수면(NONREM) 단계를 모두 지나서야 가장 깊은 수면인 5단계의 렘수면(REM)에 도달한다. 집중에 빠져드는 과정도 이와 같다. 

한 순간의 방해를 받기만 해도 다시 1단계부터 시작해야 한다.

15분. 집중에 들어가는 동안 가만히 있을 당신의 동료들이 아니다. 캘리포니아 대학교 Dr. Gloria Mark 교수의 연구! 에 따르면 지식근로자들은 평균 15분에 한번씩 방해받고 있다고 말했다. 집중하는데 15분이 걸리는데, 15분에 한 번씩 방해라니. 도대체 언제 집중하란 말인가. 더 큰 문제는 아까 그 생각으로 돌아가려면 1단계 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때는 처음 집중하는 시간의 2배인, 30분 이상의 시간을 거쳐야만 한다.



연속적인 시간을 사용해야 한다.
!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드러커(Peter Ferdinand Drucker)

우리는 희소한 자원인 시간을 활용하여 최고의 결과물을 만들어 내야 한다. 최고의 결과물은 높은 몰입과 직결된다. 현실은 촉박한 시간과 쌓여있는 업무로 인해 걱정과 불안으로 높은 몰입을 꿈꿀 수 없다. 몰입이 되기 전에 우리는 동시에 �! ��은 일을 진행하여 그저그런 결과물을 내놓게 되지 �! �나. 경영학의 아버지인 피터드러커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연속적인 시간을 사용해야 된다.
생각할 시간이 짧게 쪼개져 있으면, 
아무리 많은 시간을 쏟더라도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다.

제안서 하나의 초고를 작성하더라도 4~5시간이 걸리는데, 이런저런 방해들로 틈틈이 나눠서 며칠동안 완성하는 결과물이 괜찮을 ! 수 있을까? 그때마다 남는 결과물은 완성되지 않은 끄적인 메모일 뿐일 때가 많을 것이다. 나를 방해할 수 있는 것들을 차단하고 연속된 시간을 사용해 높은 몰입을 시도해보자. 퀄리티 있는 완성된 제안서를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이제, 사무실 내에서 통제할 수 없는 현실을 부딪혀야 한다. 적극적인 행동을 취하지 않는 한, 내 업무는 비효율적으로 계속 쫓기게 될 것이다.


by. 콜라비팀 에밀리
협업툴 콜라비 바로가기


by CCL A from http://blog.collabee.co.kr/133

[광고] 절약은 할인에서부터. 카카오페이 50% 할인!

댓글

더 아껴쓰는 비결을 이메일로 받아보실래요?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생활비 절약의 시작, 식비 줄이기!

요즘 티비에서 '김생민의 영수증'을 보면서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줬다. 그냥 내가 쉽게 생각했던 야식, 간식비, 그날 그날 땡기는 데로 "나를 위해 이정도는 쓸수 있어!" 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와서 보니 나에게 남는것은 폭식과 야식으로 망가져 버린 나의 몸매와 위였다. 매일 밤 늦게까지 야식을 즐기다 보니 위염과 장염이 자주 걸리고 고칼로리 음식으로 인해서 점점 살이 찌고 비만이 되고 말았다. 늦은 밤 맥주와 치킨이 나를 위로하는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사실 먹고나면 또 허무한것이 야식이다. 이제는 다이어트와 병원비로 또 돈이 나가니 절약을 해도 모자란 와중에 오히려 과소비를 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된것이다. 오늘은 생활비도 절약하고! 건강도 지키는! 식비 줄이기에 대�! � 알아 보도록 하자!식비를 줄여야하는 필요성!무작정 나는 돈이없어 이제 식비를 줄이고 먹지 않을꺼야! 라고 한다면 금방 지쳐버리게 된다. 먹고싶은것을 무작정 참다보면 우울증에 무기력하기 쉽다. 식비를 줄이기 전에 나의 식비 소비 패턴과 그로 인해서 생겨난 문제점을 점검하는 것이 좋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최근 발행한 '2017년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 조사'의 보고서를 보면 국내 전체 가구의 한달 �! ��비는 평균 72만 4470원을 쓴다고 한다. 식품구�! �으로 50만4520원 외식비로 13만 5610원, 배달음식비 5만2272원, 테이크아웃 3만2065원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내가 평균보다 적게 식비를 지출하고 있다고 해서 좋아할만한 일은 아니다. 본인의 월급수준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만약 150만원을 버는데 70만원을 식비에 쓰고 있다면 본인은 지금 월급의 46%를 식비에 쓰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한달을 30일로 했을때 하루에 약 23,400원 정도를 쓰고 있다. 만약 식비의 대부분이 야식과 간식등으로 이루어 져있다면 본인의 건강에도 매우 좋지 않은 식습관이라고 할수 있다. 야식은 비만을 야기시키고 비만은…

주택단열필름시공 장점과 단점은?

단열필름시공의 장점이라고 하면 바로 겨울과 여름에 들어가는 난방비와 냉방비의 절약을 하실 수 있으며, 뿐만 아니라 자외선 차단으로 인하여 피부질환과 가구의 탈색 . . . .Original full article is here : http://madel122.tistory.com/1233

심야전기 보일러 사용법 몰라서 추위에 떨지말자

그렇기 때문에 추위를 타지 않고 적절한 난방이 되는 방에서 지내려면 미리 심야전력이 들어오는 시간동안 심야전기 보일러를 가동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 이런 심야전기 보일러 사용법에 의해 보일러를 사용하는 것은 좋으나 마찬가지로 전기세에 대한 의문점을 둘 수 있는데 . 위 요금은 이전 심야전기 보일러의 보급 초기 단계보다 요금이 두 배 이상 올랐기 때문에 전기세에 대한 부담감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Original full article is here : http://goodfeltsm.tistory.com/10This email relay from onetopicblog@selfhow.com (onetopicblog@selfhow.com)